韓星金喜愛,金南珠,李英愛,高賢貞年輕時期的代表作

2021-12-04     昀澤     13477

김희애, 김남주, 이영애, 고현정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중년 여배우 4인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이들은 데뷔 시절부터 남다른 외모와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으로 주목을 받았습니다. 또 지금까지도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대표 여배우 4인방의 연기 인생, 그리고 그들의 찬란했던 리즈 시절 대표작들을 한 번 알아볼까요?

金喜愛、金南珠、李英愛、高賢貞是韓國具有代表性的4位中年女演員。她們從出道時期開始就以與眾不同的外貌和不像新人的演技受到矚目。現在她們也在活躍地進行活動。接下來我們來了解下代表韓國的女演員4人幫燦爛輝煌時期的代表作吧。

여심, 김희애 (만 19세)

《女心》金喜愛(19歲)

韓星金喜愛,金南珠,李英愛,高賢貞年輕時期的代表作

김희애는 만 16세였던 1983년 영화 <스무 해 첫째 날>로 데뷔하여 어느덧 37년 차 배우입니다. 풋풋한 데뷔 시절을 거쳐 1986년, 19세에 그녀의 첫 대표작이라고 할 수 있는 kbs 일일연속극 『여심』에 주인공으로 캐스팅되었습니다.

1983年,滿16歲的金喜愛通過電影《二十年的頭一天》出道,不知不覺間已經出道37年。經過青澀的出道初期,1986年,19歲的她迎來了第一部代表作kbs日日連續劇《女心》,在劇中飾演女主角。

김희애는 이 드라마를 통해 10대부터 60대까지, 전 세대를 소화하는 연기력을 보여주며 백상예술대상 신인상을 거머쥐었습니다. 또 1990년 『여자는 무엇으로 사는가』에서도 주연을 맡아 연기파 배우로 이름을 알리게 되었죠. 90년대의 김희애는 드라마 『산 너머 저쪽』, 『폭풍의 계절』, 『아들과 딸』 등에 연이어 출연하며 tv 드라마의 전성기를 이끌어갔습니다.

金喜愛通過這部電視劇展現了令10~60歲都能接受的演技,獲得了百想藝術大賞新人獎。另外,1990年她還主演了《女人靠什麼活著》(音),作為演技派演員廣為人知。90年代,金喜愛接連出演了電視劇《越過那座山》、《暴風的季節》、《兒子和女兒》,引領了電視劇的全盛時期。

韓星金喜愛,金南珠,李英愛,高賢貞年輕時期的代表作

그러던 중 96년도 결혼 후 공백기를 가졌지만 2003년 『아내』를 통해 브라운관에 복귀했습니다. 이후 김수현 작가의 드라마 『완전한 사랑』, 『부모님 전상서』, 내 남자의 여자』에 연이어 주인공으로 출연하기도 했습니다. 김희애는 2016년 『밀회』를 거쳐 최근 종영한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 엄청난 연기력을 보여주며 드라마의 흥행에 성공했습니다.

未完待續,請點擊「下一頁」繼續閱讀